최신뉴스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

[매거진] 클리퍼스의 역사를 바꾼 롤 플레이어 테렌스 맨, Who That Mann?
LA 클리퍼스는 지금까지 미국 4대 프로스포츠 통틀어 가장 오랫동안 컨퍼런스 파이널에 오르지 못한 팀이었다. 1970년 창단 후 50년 간 단 한 차례도 컨퍼런스 파이널에 진출한 적이 없다. 그 50년 묵은 한이 올해 드디어 풀렸다. 클리퍼스는 지난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2021시즌 NBA 서부 컨퍼런스 플레이오프 2라운드 6차전에서 유타 재즈를 1...
[매거진] 유희형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 ⑧ 1970 방콕 아시안게임
점프볼이 유희형 전 KBL 심판위원장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를 연재합니다.1960~1970년대 남자농구 국가대표를 지낸 유희형 전 위원장은 이번 연재를 통해 송도중에서 농구를 시작한 이래 실업선수와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살아온 농구인생을 독자들에게 담담하게 전달할 예정입니다."태국 텃세 극복하고 이스라엘까지 잡았다"제6...
[매거진] "죽기 아니면 살기, 내 삶은 항상 치열했다" 안양 KGC 김승기 감독
안양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은 매 순간 계획이 분명한 남자다. 3년 전, 그는 이재도와 전성현, 그리고 문성곤이 돌아오면 다시 한 번 우승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3년 후 결국 그 약속을 지켰다. 그의 인생 모토는 죽기 아니면 살기다. 그렇게 치열한 삶을 살아왔다. 꼭 성공만 이어진 건 아니다. 그는 실패 속에서 교훈을 얻었고 같은 실패를 허락하지 않았...
[매거진] 유희형의 나의 삶 나의 농구⓽ 1971년 요요기 체육관에 흘러내린 눈물
제6회 아시아 남자농구선수권대회가 1971년 10월 30일부터 11월 10일까지 일본 도쿄에 있는 요요기 체육관에서 열렸다. 1972년 뮌헨올림픽 출전권이 걸려있는 중요한 대회였다. 남자농구 대표팀이 불과 10개월 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이스라엘을 꺾고 우승했기에 이번에도 모두 1위를 예상했다. 국내 언론에서도 우승은 떼어 놓은 당상이라고 떠들어댔다. 우리...

Section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