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등뼈·인대 부상’ 이현중, 수개월간 치료 및 재활 필요하다

조영두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3 15:02:50
  • -
  • +
  • 인쇄

[점프볼=조영두 기자] 이현중이 부상으로 잠시 쉬어가게 됐다.

이현중의 소속사 A2G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2022년 NBA 드래프트에 신청한 이현중이 최근 NBA 구단과의 워크아웃 도중 발등뼈 및 인대 부상을 당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1차 진단에 따르면 이현중은 이 부상으로 인해 수개월간 치료 및 재활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고, 수일 내로 정밀검사를 통해 최종 의사 소견을 확보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수술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현재 이현중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서 검사 과정을 거치고 있고, 스테픈 커리를 포함한 다수 NBA 선수들의 발 부상을 전문적으로 치료해 준 퍼켈 박사가 주치의를 맡고 있다. 이현중은 빠른 시일 내에 더욱 강한 모습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재활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한편, 이현중이 참가하는 2022 NBA 드래프트는 오는 24일 열린다. 현지에서는 이현중의 지명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그러나 투-웨이 계약을 통해 충분히 NBA 진출을 노려볼 수 있다는 평가다.

안타까운 부상을 당한 이현중. 그의 몸 상태에 한국 농구 팬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 사진_AP/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