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프볼 연재

Search: 554건

thumbimg

[한국 3x3 BEST12⑪] 치아가 부러질 만큼 기뻤던 승리, 비선출이 현역 엘리트를 잡았다
김지용 기자 2020.10.12
[점프볼=김지용 기자] 대이변이었다. 다른 무대도 아닌 결승에서비선출 고등학생들이 현역 엘리트 선수들을 꺾었다. 3x3에서만 나올 수 있는 진귀한 승리였다. 코로나19로 인해 뒤늦게 시작됐지만 가히 광풍이 불었던 2020년의 한국 3 ...

thumbimg

[한국 3x3 BEST12⑩] 한국 최초 女 3x3 대표팀이 아시안게임에서 보여준 투혼
김지용 기자 2020.10.10
[점프볼=김지용 기자] 언젠가 한국 여자 3x3가역사를돌아볼 때가온다면 이들의 활약은 반드시 기억돼야 할 것이다. 물론, 그 전에 한국 여자 3x3의 활성화가 필요하다. 코로나19로 인해 뒤늦게 시작됐지만 가히 광풍이 불었던 2020 ...

thumbimg

[JB PICK] 얼리 7명의 예상 지명 순위② 이근휘와 오재현, 정희현
이재범 기자 2020.10.08
[점프볼=이재범 기자] 11월 23일 열릴 예정인 2020 KBL 국내선수 드래프트 참가 접수가 7일부터 시작되었다. 이번 드래프트에는 어느 때보다 대학 졸업이 아닌 프로 조기 진출을 선택한 선수가 많다. 최종 접수 결과를 살펴봐야 ...

thumbimg

[JB PICK] 얼리 7명의 예상 지명 순위① 차민석과 조석호
이재범 기자 2020.10.08
[점프볼=이재범 기자] 11월 23일 열릴 예정인 2020 KBL 국내선수 드래프트 참가 접수가 7일부터 시작되었다. 이번 드래프트에는 어느 때보다 대학 졸업이 아닌 프로 조기 진출을 선택한 선수가 많다. 최종 접수 결과를 살펴봐야 ...

thumbimg

[한국 3x3 BEST12⑨] KBL 윈즈의 치열했던 2018년, 프로의 자존심을 지킨 우승
김지용 기자 2020.10.07
[점프볼=김지용 기자] 현역 프로선수들과 최고 3x3 선수들의 맞대결은 예나 지금이나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향후 한국 3x3 역사를 논할 때 언제나 거론될 2년 전 맞대결은 지금도 많은 팬들의 기억 속에 남아 있다. 코로나 ...

thumbimg

[한국 3x3 BEST12⑧] 亞 1위에게 굴욕 선사, 이제서야 느껴지는 한국 3x3의 힘
김지용 기자 2020.10.05
[점프볼=김지용 기자]세계 5위 팀을 잡아내는 기적 같은 경기였다. 이때의 승리는 한국 3x3도 세계무대에서 충분히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는 계기가 됐다. 코로나19로 인해 뒤늦게 시작됐지만 가히 광풍이 불었던 2020년의 한 ...

thumbimg

[한국 3x3 BEST12⑦] '빅뱅' 방성윤 클래스, KXO리그 역대급 승부 연출
김지용 기자 2020.09.29
[점프볼=김지용 기자] 방성윤의 클래스가 무엇인지 똑똑히 알 수 있던 경기였다. 방성윤이 터지면 8점 차 정도는 쉽게 뒤집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코로나19로 인해 뒤늦게 시작됐지만 가히 광풍이 불었던 2020년의 한국 3x3. ...

thumbimg

[한국 3x3 BEST12⑥] 한준혁의 역대급 퍼포먼스...이 경기를 이겼더라면
김지용 기자 2020.09.25
[점프볼=김지용 기자] 만약 이 경기에서 한준혁이 승리했다면 한국 3x3의 흐름이조금은 바뀌었을지도 모르겠다. 코로나19로 인해 뒤늦게 시작됐지만 가히 광풍이 불었던 2020년의 한국 3x3.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기약 ...

thumbimg

[한국 3x3 BEST12⑤] '바람'이 흔든 2019년 3x3 국가대표 선발전
김지용 기자 2020.09.24
[점프볼=김지용 기자] 역대급 ‘강풍’이 태극마크의 주인공을 바꿨다. 2019년 3x3 국가대표 선발전은 바람이라는 변수가 승부의 분수령이 됐다.코로나19로 인해 뒤늦게 시작됐지만 가히 광풍이 불었던 2020년의 한국 3x3. 하지만 ...

thumbimg

[한국 3x3 BEST12④] 대체 멤버 김민섭, 박민수..양궁 농구로 월드컵 1승 견인
김지용 기자 2020.09.22
[점프볼=김지용 기자] 대체 멤버 김민섭, 박민수의 소나기 2점슛은 세계무대에서 한국에게 승리를 안겼다. 두 선수는 세계무대에서 효율적으로 펼칠 수 있는 ‘양궁 농구’의 진수를 선사했다.코로나19로 인해 뒤늦게 시작됐지만 가히 광풍이 ...

thumbimg

[한국 3x3 BEST12③] 참사가 될 뻔 했던...이승준이 지킨 한국의 자존심
김지용 기자 2020.09.18
[점프볼=김지용 기자] 이승준의 버저비터가 아니었다면 한국 3x3 역사에 2019년 3x3 아시아컵은참사로 기록될 수도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해 뒤늦게 시작됐지만 가히 광풍이 불었던 2020년의 한국 3x3. 하지만 코로나19 재확 ...

thumbimg

[한국 3x3 BEST12②] 잊지 못할 김낙현의 파울...눈앞에서 놓쳤던 AG 金
김지용 기자 2020.09.16
[점프볼=김지용 기자] 한국 3x3 역사에 남을 아쉬운 패배일 것이다. 그래도 그들의 투혼은 박수받아 마땅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뒤늦게 시작됐지만 가히 광풍이 불었던 2020년의 한국 3x3.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기약 ...

thumbimg

[한국 3x3 BEST12①] 이란 이기고 눈물 흘렸던 박민수, 그곳에서 시작된 한국 3x3의 현재
김지용 기자 2020.09.15
[점프볼=김지용 기자] "이란은 어떻게든 이기고 싶었다. 이기고 나니깐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흐른다." 코로나19로 인해 뒤늦게 시작됐지만, 가히 광풍이 불었던 2020년의 한국 3x3.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다시 기약 없 ...

thumbimg

[마이파트너] 삼성 김동욱 "센스 최고였던 CW, 조 잭슨도 다시보고파"
김용호 기자 2020.08.21
[점프볼=김용호 기자] 프로농구 출범이래 외국선수는 리그를 흥행 시킨 아이콘 중 하나였다. 농구팬들이 외국선수들의 화려한 플레이에 눈 호강을 하는 만큼 그들과 호흡을 맞춘 선수들 역시 좋은 기억이 많다. 앞으로는 KBL에 또 어떤 외 ...

thumbimg

[마이파트너] KCC 신명호 코치 “얼굴 보면 통했던 윌커슨, 나의 ONE PICK”
김용호 기자 2020.08.04
[점프볼=김용호 기자] 프로농구 출범이래 외국선수는 리그를 흥행 시킨 아이콘 중 하나였다. 농구팬들이 외국선수들의 화려한 플레이에 눈 호강을 하는 만큼 그들과 호흡을 맞춘 선수들 역시 좋은 기억이 많다. 앞으로는 KBL에 또 어떤 외 ...

thumbimg

[마이파트너] 현대모비스 함지훈 “건아와는 항상 우승할 것 같았다”
김용호 기자 2020.07.15
[점프볼=김용호 기자] 프로농구 출범이래 외국선수는 리그를 흥행 시킨 아이콘 중 하나였다. 농구팬들이 외국선수들의 화려한 플레이에 눈 호강을 하는 만큼 그들과 호흡을 맞춘 선수들 역시 좋은 기억이 많다. 앞으로는 KBL에 또 어떤 외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포스트 이충희로 불렸던 비운의 사나이 이정래
민준구 기자 2020.07.13
[점프볼=민준구 기자] 185cm의 크지 않은 신장, 그러나 탄탄한 몸에서 뿜어져 나온 멋진 3점슛은 한국농구의 영원한 에이스 이충희를 연상케 했다. 아쉽게도 모두가 성공할 거라고 생각했던 ‘포스트 이충희’의 삶은 그리 순탄치 않았다 ...

thumbimg

[마이파트너] 오리온 허일영 “좋은 기억뿐인 맥클린, 언젠가 다시 한 번”
김용호 기자 2020.07.03
[점프볼=김용호 기자] 프로농구 출범이래 외국선수는 리그를 흥행 시킨 아이콘 중 하나였다. 농구팬들이 외국선수들의 화려한 플레이에 눈 호강을 하는 만큼 그들과 호흡을 맞춘 선수들 역시 좋은 기억이 많다. 앞으로는 KBL에 또 어떤 외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하늘 높이 날지 못한 한 마리의 새, 박찬성의 이야기
민준구 기자 2020.07.03
[점프볼=민준구 기자] 한국농구 역사에 있어 이름을 널리 알린 선수들이 있는 반면 상황이 따라주지 않아 금세 잊혀진 이름도 분명 존재한다. 한때 한국농구를 책임질 것으로 여겼던 영웅들의 좌절은 가슴 아픈 이야기로 돌아왔지만 그들의 노 ...

thumbimg

[JB PICK] 1순위 연세대 한승희,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빅맨
이재범 기자 2020.07.01
[점프볼=이재범 기자] 2020 KBL 국내선수 드래프트에 참가 예정인 선수는 고려대 3학년 이우석을 포함해 34명이다. 드래프트가 다가오면 이 인원은 40여명으로 늘어날 것이다. 확실하게 드래프트에 나서는 이들 중에서 어떤 선수가 ...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

점프볼 연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