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

[매거진] 유희형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 ⑥ 1970 유고세계남자농구 선수권대회
[점프볼=편집부] 점프볼이 유희형 전 KBL 심판위원장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를 연재합니다.1960~1970년대 남자농구 국가대표를 지낸 유희형 전 위원장은 이번 연재를 통해 송도중에서 농구를 시작한 이래 실업선수와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살아온 농구인생을 독자들에게 담담하게 전달할 예정입니다. ※ 본 기사는 점프볼 4월호에 게재되었습니다.한...
[매거진] 유희형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④ 19세에 출전한 멕시코올림픽
[점프볼=편집부] 점프볼이 유희형 전 KBL 심판위원장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를 연재합니다. 1960~1970년대 남자농구 국가대표를 지낸 유희형 전 위원장은 이번 연재를 통해 송도중에서 농구를 시작한 이래 실업선수와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살아온 농구인생을 독자들에게 담담하게 전달할 예정입니다.※ 본 기사는 점프볼 2월호에 게재되었습니다.1...
[매거진] “농구하는 삼부자 여기 있습니다 ” 김태진 명지대 감독과 현우·동우 군
[점프볼=서호민 기자] 농구코트에서 같은 길을 걷고 있는 삼부자(三父子)가 또 있다. 김태진 명지대 감독은 현역시절에 발빠른 가드로 이름을 날렸다. 스피드를 앞세워 ‘KBL 역대 최단신 가드’로 존재했다, 2008년 현역 은퇴 이후에는 전자랜드 코치로 10년 넘게 재직했다. 그리고 지난 해 명지대 지휘봉을 잡았다. 그의 두 아들은 굵직한 커리어를 써온 아버...
[매거진] 2020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 이슈 3가지 돌아보기
[점프볼=이재범 기자]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가 11월 23일 열렸다. 역대 가장 많은 66명이 드래프트에 지원해 역시 최다인 48명이 드래프트에 참가했다. 차민석이 고교 졸업 예정 선수로는 최초로 1순위 영광을 차지한 가운데 24명이 뽑혔다. 이번 드래프트는 이 외에도 다양한 이야깃거리를 쏟아냈다. 이번 드래프트 이슈 3가지를 한 번 되짚어보자.※...

Section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