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

[매거진] 꿈만 같았던 화려한 은퇴, 김보미는 그렇게 봄꽃을 피웠다
[점프볼=김용호 기자] “은퇴하기 전에 꼭 한번 우승하고 싶어요.” 베테랑 선수들의 가장 큰 바람이자 꿈이다. 김보미도 그랬다. 많은 선수들이 바라고 원했지만 이루기는 결코 쉽지 않다. 그 어려운 걸 김보미는 해냈다. 그것도 조연이 아닌 주연으로서 말이다. 용인 삼성생명이 15년 만에 달성한 우승에 김보미의 이름은 절대 빠질 수 없다. 그만큼 김보미는 자신...
[매거진] "당당하게 큰 꿈을 펼쳐라" 마산고 이영준 코치가 아들 이서준에게
[점프볼=서호민 기자] 아버지를 실력으로 극복하겠다는 당찬 아들이 있다. 농구선수로서 꿈을 펼치기 위해 올해 클럽에서 엘리트 무대로 적을 옮긴 용산중 1학년 이서준이다. 아버지가 경남 지역에서 8년째 유망주들을 키워내고 있는 마산고 이영준 코치다. 피는 속이지 못한다고 했던가. 어릴적 자연스레 접한 농구는 소년의 꿈을 한껏 부풀어 오르게 했다. 그런 아들을...
[매거진] 대표팀 굴곡과 함께한 26년 세월, 문성은 대한민국농구협회 사무처장
[점프볼=민준구 기자] 농구전문잡지 점프볼이 2021년 창간 21주년을 맞았다. 점프볼은 오랜 세월 한국농구와 함께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농구매거진으로 자리 잡았다. 이에 본지는 창간 21주년을 기념하는 기획 시리즈로 자신의 자리에서 묵묵하게 농구 발전을 뒷받침해온 주인공을 소개하는 시간을 만들었다. 네 번째 주인공은 문성은 대한민국농구협회 사무처장이다....
[매거진] 오리온의 정신적 지주 허일영 “내 나이 마흔까지 뛰고 싶다”
[점프볼=민준구 기자] 긴 머리를 휘날리며 던진 공이 멋진 포물선을 그린다. KBL 역사를 통틀어봐도 쉽게 찾을 수 없는 시그니처 슈팅 모션은 고양 오리온 허일영의 트레이드마크다. 1985년생, 한국 나이로 37세 노장임에도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연신 ‘회춘포’를 쏘아 올리며 죽지 않았음을 증명한 허일영이 오랜만에 점프볼과 만났다.※ 본 인터뷰는 농구전...

Section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