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맹소식] '가스공사·대표팀 이슈' KBL, 2021-2022시즌 선수 등록 마감 연기

서호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9 17:12:34
  • -
  • +
  • 인쇄

KBL의 선수 등록 마감 기간이 연기된다.

KBL은 29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30일 오후 12시에 마감 예정이던 2021-2022시즌 국내선수 등록을 7월 30일 오후 12시로 연기한다"라고 알려왔다.
 

국내선수 등록 마감일을 연기하게 된 배경은 2일 ‘전자랜드 농구단 인수’를 발표한 한국가스공사의 선수단 보수 협상 일정 연기 요청과 2020 도쿄 올림픽 최종 예선에 참가한 남자 농구 대표팀 이대성, 이승현(이상 오리온), 문성곤, 변준형, 전성현(이상 KGC), 김낙현(한국가스공사), 양홍석(KT) 총 7명 선수의 일정을 고려했다.

단, 해당 사항을 제외한 9개 구단의 국내 선수 등록은 30일 오후 12시에 마감되며 보수 순위 및 인상률, 10개 구단 샐러리캡 현황 등 세부 자료는 7월 30일 오후 12시 최종 마감 후 공개된다.

 

#사진_점프볼DB(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