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PO] 간절함이란 것이 폭발한 삼산월드체육관, 하나된 마음으로 승리 만끽

김용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5 16:15:30
  • -
  • +
  • 인쇄

[점프볼=인천/김용호 기자] 간절한 마음이 결국 통했다.

인천 전자랜드는 25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전주 KCC와의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112-67의 대승을 거뒀다. 전주 원정길에서 2패를 안고 돌아온 전자랜드는 4차전을 만들어내며 기사회생했다.

전자랜드에게는 너무나도 많은 것이 걸린 한 경기였다. 만약, 이날 패배했다면 이는 단순히 올 시즌이 끝나는 게 아니라 전자랜드라는 이름으로 뛰는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었다. 전자랜드가 올 시즌을 끝으로 농구단 운영 종료를 선언했기 때문.

그만큼 이날 전자랜드 선수단 뿐만 아니라 이들을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은 모든 이들이 간절함을 코트로 쏟아냈다. 전자랜드도 풍성한 이벤트를 준비하며 경기 에너지를 한껏 끌어올리고자 했다.

전자랜드는 6강 플레이오프 때부터 오랜지색 옷이나 유니폼을 입고 온 팬들에게 음료를 제공했다. 이날도 마찬가지로 3차전 반격을 기원하며 팬들은 기운차게 경기장 입구를 통과했다.

경기 전 만났던 한 익명의 팬은 “오늘이 전자랜드의 마지막이라는 생각은 1도 하지 않고 왔다. 전주에서의 경기는 아쉬웠지만, 우리의 홈으로 돌아온 만큼 선수들이 반드시 반격을 해줄 거다. 전자랜드가 다시 5차전이 열릴 전주까지 갈 거라고 굳게 믿는다”라며 파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는 든든한 지원군도 가세했다. 최근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쏜다’에서 에이스로 활약 중인 축구 레전드 이동국이 시투에 나선 것. 인천에 거주 중인 이동국은 지난 정규리그 후반기에도 직접 인천삼산월드체육관을 찾아와 농구에 관심을 갖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프타임에는 전자랜드 팬들에게 친숙한 리듬파워의 행주가 특별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행주는 지난 6년 동안 전자랜드의 명예 홍보대사로 활동해 온 가족과 같은 존재다. 이에 김성헌 사무국장과 차바위가 코트로 나서 행주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뿐만 아니다. 3쿼터 종료 후에는 외국선수 데본 스캇의 가족들이 팜팜 치어리더들과 함께 코트로 나와 합동 응원을 펼쳐 에너지를 뿜어내기도 했다. 육성 응원이 불가능한 상황에서도 경기 내내 체육관을 가득 메운 전자랜드 팬들의 박수 소리까지, 이날 전자랜드의 승리는 그야말로 완벽했다.

간절함으로 다음을 만들어낸 전자랜드. 오는 27일 같은 장소에서 4차전에 나서는 가운데, 이들의 간절함이 앞으로 또 어떤 스토리를 써내려갈지 더욱 궁금해지는 한 경기였다.

# 사진_ 문복주 기자

점프볼 / 김용호 기자 kk2539@jumpball.co.kr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