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리그] 조선대 김준형, “농구의 길 더 알아야 한다”

해남/이재범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4 15:34:45
  • -
  • +
  • 인쇄

[점프볼=해남/이재범 기자] “기본기가 안 되니까 기본기를 훈련하고, 체력을 좀 더 올리려고 한다. 기본기 중에서도 농구의 길을 더 알아야 한다.”

김준형(195cm, C)은 2020년 조선대에 입학하자마자 주축 선수로 활약했다. 대학농구리그 1차 대회에서는 3경기 평균 23분 45초 출전해 7.0점 4.7리바운드를 기록한 김준형은 2차 대회에서 평균 35분 51초 출전해 11.0점 5.0리바운드 2.7어시스트로 1차 대회보다 더 나은 활약을 펼쳤다.

대학 무대를 경험한 김준형은 2021년 동계훈련에서 3점슛 능력을 향상시키는데 집중했다. 하지만, 지난해 3월 발목 부상을 당해 수술을 한 뒤 2021년 대회에 나설 수 없었다. 2학기에는 휴학을 선택해 부족한 부분을 더 채우기로 결정했다.

조선대는 대학농구리그보다 여름방학 이후 열리는 MBC배 전국대학농구대회나 전국남녀종별농구선수권대회, 전국체육대회에서 더 나은 성적을 거두려고 한다. 김준형은 이 때 복귀해 팀 전력에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렇다고 지난 1년을 의미 없이 보내는 건 아니다. 김준형은 권현우와 함께 대한민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기 전 진천선수촌에서 훈련할 때 트레이너로 입촌해 한 달 가량 훈련 파트너 역할을 했다.

김준형은 당시 “국가대표와 운동할 기회가 없었다. 대표팀과 운동을 같이 하니까 30분 일찍 나와서 몸을 풀거나 1시간 일찍 나와서 보강 운동하는 걸 보고 자기 몸 관리를 방법을 많이 배웠다. 누나들이 모션오펜스를 할 때 움직임과 스크린도 활용하는 게 달랐다”고 말한 바 있다.

조선대는 13일부터 전라남도 해남에서 한양대, 고등학교 팀들과 연습경기를 하며 2022년을 준비하고 있다. 팀에서 빼놓을 수 없는 전력인 김준형도 연습경기를 하며 경기 감각을 쌓고 있다.

14일 오전 훈련을 마친 뒤 만난 김준형은 “연습경기를 하면서 체력을 올리고, 몸 싸움 중심으로 훈련하니까 몸이 올라온다. 몸을 만들려고 노력 중이다”고 했다.

김준형은 지난해 부상 이후 어떤 부분에 초점을 맞춰 훈련했는지 묻자 “웨이트 트레이닝을 열심히 하면서 슈팅훈련을 많이 했다”며 “제가 고등학교 1학년 때 농구를 늦게 시작해서 1년이란 시간 동안 제가 부족했던 부분들을 채워나가려고 했다. 체력과 슛이 부족해서 그 부분을 보완하는데 집중했다”고 답했다.

“지난 1년 동안 쉬면서 훈련해 확실히 체력과 슛이 좋아졌다”고 말한 김준형은 “1학년 때 경기를 뛸 때는 자신감이 없다고 느끼고, 뭘 해야 할지 몰랐다. 지금은 연습경기를 뛰면서 뭘 해야 하는지 알고, 슛도 자신있게 던지고, 슛도 잘 들어갔다”고 자신의 기량이 더 좋아졌다고 자신했다.

김준형이 복귀하기까지 아직까지 6개월 가량 시간이 남았다.

김준형은 “부족한 것과 안 되는 걸 찾아서 더 연습을 해야 한다. 기본기가 안 되니까 기본기를 훈련하고, 체력을 좀 더 올리려고 한다”며 “기본기 중에서도 농구의 길을 더 알아야 한다. 농구 영상을 많이 찾아보고, 선수들이 잘 했던 부분을 보며 배워나가야 한다”고 했다.

김준형은 “포워드 중에서 궂은일을 많이 하는 안영준(SK), 양홍석(KT)의 플레이를 많이 본다. 리바운드 참여도 많이 하고, 속공에서 같이 뛰는 걸 보며 나도 그렇게 하려고 한다”며 “팀에서 필요한 선수가 되어서 복학한 뒤에는 1승이라도 거두는 게 목표”라고 했다.

#사진_ 점프볼 DB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