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리그] 대패에 실망한 단국대 김태유 감독 “하나부터 열까지 다 아쉽다”

민준구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5 15:02:20
  • -
  • +
  • 인쇄

[점프볼=수원/민준구 기자]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게 다 아쉽다.”

단국대는 5일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 2021 KUSF 대학농구 U-리그 부산대와의 여대부 D조에서 44-67로 패했다.

무기력했던 패배였다. 김태유 감독 역시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아쉽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사실 단국대는 제대로 된 동계훈련을 소화할 수 없었다. 부상자가 속출하며 5명이 훈련을 소화한 기억이 없다.

김태유 감독은 “아이들의 상태가 좋지 않다. 5명으로 훈련해 본 적이 없다. 특히 4학년들, (조)서희의 몸 상태가 좋지 않다. 정상적이지 못한 상황이 아쉽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번 경기를 통해 우리가 얻은 소득이 없다. 아이들과의 경기 후 미팅에서도 남는 게 없었다고 말했다. 다음 경기는 그저 죽기 살기로 해야 한다”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 사진_한필상 기자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