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PO] 여유 넘쳤던 KCC 전창진 감독 “1, 2차전 때의 기세 잃지 않았으면”

민준구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5 13:29:38
  • -
  • +
  • 인쇄

[점프볼=인천/민준구 기자] “1, 2차전 때의 기세를 잃지 않으면 3차전도 승리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

전주 KCC는 25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을 치른다.

전주에서의 1, 2차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한 KCC. 챔피언결정전 진출 확률은 무려 100%다. 그러나 안심하기는 이르다. 3차전에 승리해야만 여유를 두고 챔피언결정전을 준비할 수 있다. 배수의 진을 친 전자랜드를 넘어야만 가능한 일이다.

전창진 감독은 여유가 넘쳤다. 그는 “지난 1, 2차전 정말 좋은 경기를 했다. 선수들이 조바심을 내지 않고 2차전처럼 위기도 잘 이겨내는 모습을 유지했으면 한다. 지금까지 우리가 원하는 플레이가 전부 다 잘 되고 있다. 오늘도 기대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전창진 감독이 꼽은 승리의 요인은 리바운드였다. 실제로 KCC는 지난 1, 2차전에서 전자랜드와의 리바운드 싸움에서 완승을 거뒀다.

“리바운드가 중요하다. 라건아가 정말 잘 잡아주고 있다. 국내선수들의 리바운드 참여도 대단하다. 3차전 역시 리바운드를 잘 잡아줬으면 한다.” 전창진 감독의 말이다.

한 가지 악재는 송교창이 이날도 결장한다는 것. 전창진 감독은 “오른쪽 엄지 발가락 힘줄에 염증이 있다고 한다. 통증이 꽤 심한 것 같다. 그래도 점점 나아지고 있다”라며 “전자랜드는 이대헌을 이용해 김상규를 공략하려 한다. 김상규에게 도움 수비 없이 홀로 잘 막아줬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만약 잘 안 된다면 로테이션 수비를 활용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전창진 감독은 “선수들 모두 대단한 경기를 치르고 있다. 이 기세를 잃지 않고 3차전 역시 승리하여 챔피언결정전을 여유롭게 준비했으면 한다”라고 바랐다.

# 사진_점프볼 DB(박상혁 기자)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