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리그] 고려대 정호영, “하윤기라고 생각했던 MVP, 영광이다”

충주/이재범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7 09:16:42
  • -
  • +
  • 인쇄

“하윤기가 도움이 많이 되고 믿음직스러워서 윤기가 (MVP를) 받을 거라고 여겼다.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고려대는 6일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충주) 건국체육관에서 열린 2021 KUSF 대학농구 U-리그 남자 대학부 챔피언결정전에서 한양대를 97-85로 꺾고 우승했다. 고려대가 챔피언에 등극한 건 2015년 이후 처음이자 통산 4번째다.

고려대는 11-8로 앞선 1쿼터 중반부터 하윤기를 중심으로 조직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27-15로 2쿼터를 시작한 고려대는 2쿼터 막판 양준과 정호영의 연속 득점으로 50-30, 20점 차이로 앞섰다. 고려대는 후반 내내 20점 내외에서 한양대와 공방을 펼친 끝에 챔피언 등극을 확정했다.

MVP에 선정된 정호영은 이번 대회 3경기 평균 18.3점 3.0리바운드 5.7어시스트 1.7스틸을 기록했다. 득점은 팀 내에서 가장 많았다.

정호영은 “당연히 우승하는 대회였다. U리그에서 우승을 못 하다가 이번에 처음 한다. 후배들과 감독님, 코치님께 좋은 추억을 줘서 기분 좋다”며 “동기들과 1학년 때부터 언제 끝나지 했는데 이렇게 마무리해서 서운한 것도 있고, 아쉬운 것도 있다. 서정현이 부상 때문에 못 뛰었지만, 멀리 와줘서 고맙다. 이 기세를 내년 후배들이 잘 끌어갔으면 좋겠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정호영은 자신의 플레이를 되돌아 봐달라고 하자 “8강(vs. 중앙대)과 결승(vs. 한양대)에서는 욕심을 좀 부렸다. 성균관대와 준결승 때 편한 마음 가짐으로 임했다”며 “결승 때 초반 무리하고, 급한 플레이를 했는데 감독님, 코치님께서 괜찮다며 차분히 하라고 하셨다. 천천히 하면서 동료들이 플레이를 만들어줘서 잘 풀렸는데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정호영은 MVP에 선정된 소감을 묻자 “저는 기대를 안 했다. 윤기가 도움이 많이 되고 믿음직스러워서 윤기가 받을 거라고 여겼다.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며 “윤기, 신민석, 문정현 모두 충분히 받을 수 있는 상인데 제가 받아서 기분 좋다”고 했다.

고려대 주희정 감독은 “4학년들이 1학년 때 코치였다. 지금은 4학년이 되었는데 정호영은 이제 진짜 운동 선수 같다. 그런 걸 느끼고, 본인도 깨닫고 코트에서 쉬려고 한다. 그런 자세가 바뀌었다. 그래서 좋은 상도 받지 않았을까 싶다. 호영이는 어느 프로 팀을 가도 잘 소화할 거다”고 정호영의 성장을 칭찬했다.

정호영은 “수비 할 때 기본기가 안 되어 있다. 수비에서 볼이 반대로 갔을 때 더 긴장하고 준비해야 하는데 멍 때릴 때가 있다”며 “수비를 놓치고 늦게 나가서 한 번에 뚫려 3점슛을 내준다. 아직도 그 부분을 말씀하셔서 고치려고 노력 중이다”고 주희정 감독에게 수비를 많이 배웠다고 했다.

4학년인 정호영은 이제 28일 예정된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에 참가한다.

정호영은 “실감은 안 난다. 막상 대회도 끝나서 프로 준비를 해야 한다”며 “후배들에게 미안함과 아쉬움이 남는다. 드래프트를 준비하려니까 잘 못 해줘서 미안하고, 화를 낸 것도 미안하고, 후배들 생각이 많이 난다”고 했다.

늦어도 1라운드 중반에 뽑힐 선수로 평가 받고 있는 정호영은 우승과 MVP에 선정되며 기분좋게 대학 생활을 마무리했다.

#사진_ 박상혁 기자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