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듀란트, 대마초 사용 고백 "와인 마시는 것과 비슷"

이보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5-21 08:24:39
  • -
  • +
  • 인쇄

[점프볼=이보현 객원기자] 케빈 듀란트가 대마초 옹호 발언을 했다.

현지매체 마르카의 21일(한국시간) 보도에 의하면 브루클린 네츠 포워드 케빈 듀란트가 대마초 사용을 지지했다.

대마초는 마리화나로도 알려져 있으며, 삼을 가공해서 만드는 '마약류'의 일종이다. 국내에선 '마약류관리법'에 따라 대마를 생산할 수 없다. 유통·판매는 물론, 소지하기만 해도 불법이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상황이 다르다. 연방 정부 차원에서는 대마초 사용·판매를 허용되지 않지만, 주 정부 차원에서는 대마초 허용이 허용되고 있다. 의료용 대마초, 그리고 기호용 대마초에 대해서는 허용되는 추세다. 현재 미국에서는 50개 주 중 37개 주, 그리고 워싱턴DC에서 의료용 판매를 허용해주고 있고, 18개 주와 워싱턴DC에서는 기호용 판매도 허가하고 있다.

듀란트는 이같은 대마초 사용에 대해 "대마초는 와인 한 잔을 마시는 것과 같다. 방해거리들을 뇌에서 제거해주고 진정시켜주는 효과도 있다."고 했다.

그는 "대마초는 그저 대마초일 뿐이다. 그 누구에게도 피해를 끼치지 않으며 그저 도움만 주고 삶을 나아지게 할 뿐이다."고 했다.

듀란트는 22살 때부터 대마초를 피웠다고 고백했으며, 대마초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이 바뀌기를 바란다고 얘기했다.

#사진=AP연합뉴스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