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커룸에서] ‘변준형 복귀’ KGC 김승기 감독 “여유가 생기면 투입 할 것”

조영두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6 19:06:00
  • -
  • +
  • 인쇄


[점프볼=인천/조영두 기자] 바쁜 휴식기를 보낸 KGC인삼공사가 전자랜드를 상대로 다시 상위권 도약을 노린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26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5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KGC인삼공사는 휴식기 직전 4경기에서 1승 4패로 다소 주춤했다. 단독 1위까지 올라갔던 순위 또한 3위(25승 16패)까지 떨어진 상황. 때문에 휴식기 동안 동국대, 성균관대, 고려대와 3차례 연습경기를 통해 전열을 재정비하는데 힘썼다.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은 “선수들의 호흡을 다시 맞추고, 휴식하고, 또 부상자들을 치료하는데 보냈다. (변)준형이가 연습경기를 조금 뛰었고, (덴젤) 보울스도 많은 시간을 소화하며 팀에 녹아들었다”고 휴식기를 돌아봤다.


김 감독의 말대로 손목 부상을 당했던 변준형이 연습경기를 소화하며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그는 이날 출전명단에도 이름을 올렸다. 김 감독은 “아직 정상은 아니지만 같이 따라다니면서 감을 잡으라고 엔트리에 넣었다. 손목을 다쳤기 때문에 패스나 슛을 제대로 할 수가 없다. 오늘 경기에 여유가 생기면 투입하려고 한다”는 계획을 말했다.


KGC인삼공사는 덴젤 보울스와 국내선수의 호흡을 맞추는데도 중점을 뒀다. 브랜든 브라운은 휴식기 동안 약 일주일의 휴가를 다녀왔지만 보울스는 팀에 남아 훈련에 매진했다. “처음 팀에 합류했을 때 보다 5kg 정도 빠졌다. 몸 상태가 가장 좋았을 때가 115kg 정도라고 하는데 지금은 아직 120kg대 몸무게다. 수비나 패턴을 몇 가지만 연습했기 때문에 브라운이 더 많은 시간을 뛸 것이다.” 김 감독의 말이다.


한편,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짐에 따라 KBL은 이날부터 무관중 경기를 실시한다. 따라서 원정팀 KGC인삼공사는 상대 홈팬들의 열성적인 응원 없이 경기를 치르게 됐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무관중 경기는 해보지 않아서 모르겠다. 해봐야 알 것 같다. 상대팀 홈팬들의 응원이 없는 것이 우리 팀에 조금은 영향이 있을 것 같긴 하다”는 의견을 이야기했다.


# 사진_점프볼 DB(문복주 기자)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