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 반등 시작한 DB, 다시 2연승 거두기까지 걸린 시간 103일

김용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2 21:23:49
  • -
  • +
  • 인쇄

[점프볼=김용호 기자] 정말 오래 기다린 순간이었다.

원주 DB는 22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의 4라운드 맞대결에서 92-90으로 신승을 거뒀다. 올 시즌 오리온 전에서 3전 전패를 기록 중인 DB였지만, 이날은 짜릿한 승리를 챙기며 웃을 수 있었다.

DB는 올스타 브레이크 전 마지막 경기였던 10일 창원 LG와의 홈경기에서 연승 기회를 놓치며 분위기가 꺾였던 바 있다. 하지만, 브레이크 동안 부지런히 팀 훈련을 소화했고 일정 재개 첫 경기였던 20일 서울 SK 전에서 승리하며 반등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더군다나 SK 전에서 그간 부상 재활에 힘썼던 베테랑 윤호영과 김태술이 복귀했다. 여기에 한국농구 적응차 재정비 시간을 가졌던 나카무라 타이치까지 합류하면서 DB가 분위기 반전의 열쇠를 제대로 잡는 모습이었다.

결국 2위에 자리하고 있었던 난적 오리온까지 이날 꺾으면서 DB는 연승 시동에 성공했다. 9위 창원 LG와의 승차도 1.5경기로 좁혀졌다.

DB가 2연승을 신고한 게 정말 오랜만이다. 지난해 10월 11일 울산 현대모비스 전에서 개막 2연승을 거뒀던 게 마지막이었다. 당시 DB는 다음 상대인 부산 KT까지 잡으며 3연승을 달렸지만, 이날 이후 김종규와 윤호영이 부상으로 이탈해 내리막길을 걸었던 기억이 있다.

개막 연승 이후 다시 2연승을 거두기까지 103일이 걸렸다. 마침 마지막 퍼즐과도 같이 돌아온 두경민이 천금같은 결승골을 터뜨리면서 거둔 연승이었기에 더욱 의미가 있었다.

원정길에서 모두 승리를 챙긴 DB는 홈으로 돌아가 오는 24일 인천 전자랜드를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과연 DB가 홈팬들 앞에서 개막 이후 다시 3연승까지 성공하며 플레이오프를 향한 도전은 끝나지 않았다고 당당히 외칠 수 있을까.

# 사진_ 문복주 기자

점프볼 / 김용호 기자 kk2539@jumpball.co.kr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