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초 만에 승부를 가른 두경민, ‘첫 돌’ 아들에게 생일선물 선사

김용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2 21:08:30
  • -
  • +
  • 인쇄

[점프볼=김용호 기자] 두경민이 아들에게 잊지 못할 생일선물을 건넸다.

원주 DB는 22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의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92-90으로 승리했다. 올 시즌 오리온에게 3전 전패를 당했던 DB는 첫 반격에 성공하며 시즌 10승 고지를 밟았다. 9위 창원 LG와의 승차도 1.5경기로 좁혔다.

40분 내내 승부의 끝을 알 수 없었던 상황에서 두경민이 승부를 끝내기엔 1초면 충분했다. 90-90 동점이었던 상황에서 경기 종료까지 남은 시간은 단 1초. 엔드라인에 서서 패스를 줄 팀원을 찾던 두경민은 앞에 서있던 수비수가 등을 돌리자 순식간에 그 등을 맞추고 코트 안으로 들어오면서 골밑슛으로 승부를 끝냈다. 두경민의 재치가 200% 발휘된 장면이었다.

두경민은 이날 11분 26초를 뛰면서 2득점 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야투가 단 한 골에 불과했지만, 그게 승패를 가르는 결승골이 되면서 이날 두경민은 본인의 몫을 다해냈다.

최근 두경민은 공백이 있었다. 지난 9일 서울 삼성과의 원정경기에서 상대 선수와의 리바운드 경합 도중 허리 통증을 안고 잠시 쉬어가는 시간을 가졌었다. 지난 20일 서울 SK 원정길부터 선수들과 동행했고, 이날 오리온 전에서 복귀를 알려 승부의 주인공이 됐다.

두경민 개인적으로는 더욱 의미있는 복귀전이 됐다. 최근 그는 첫째 아들의 돌잔치를 치렀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5인 이상 집합할 수가 없어 가족끼리 조촐한 축하 파티를 했다.

일정상 돌잔치를 한 시기는 아들의 실제 생일보다 조금 빠른 시기였고, 1월 22일 이날이 바로 진짜 생일이었던 것이다.

경기 후 중계방송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가 아픈 바람에 아내가 더 고생이 많았다. 우리 가족 중에 내가 제일 아프지 말아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서 미안했다. 아들에게 생일 축하한다고 전해주고 싶다. 앞으로 좋은 가장이 되겠다”라며 진심어린 한 마디를 전했다.

두경민의 재치있는 플레이 덕분에 귀중한 승리를 챙긴 DB는 오는 24일 홈에서 인천 전자랜드를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돌아온 에이스 두경민이 컨디션 회복을 통해 더 좋은 활약을 펼쳐줄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 사진_ 문복주 기자, 두경민 제공

점프볼 / 김용호 기자 kk2539@jumpball.co.kr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