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현-김미연 맹활약’ 하나원큐, 신한은행 꺾고 4승 수확

부천/조영두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1 20:45:47
  • -
  • +
  • 인쇄

[점프볼=부천/조영두 기자] 하나원큐가 시한은행을 꺾고 시즌 4승을 수확했다.

부천 하나원큐는 21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의 경기에서 79-61로 승리했다. 신지현(22점 4리바운드 8어시스트)과 김미연(22점 6리바운드)이 맹활약하며 승리에 앞장섰고, 양인영(13점 14리바운드 2어시스트)은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6연패에서 탈출한 하나원큐는 시즌 4승째(20패)를 수확했다.

신한은행은 유승희(17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가 분전했지만 에이스 김단비의 빈자리가 커보였다. 이날 패배로 14승 9패가 되며 2위 우리은행(15승 8패)과의 승차가 1경기로 벌어졌다.

경기 초반부터 하나원큐가 주도권을 잡았다. 김미연, 신지현, 김지영이 1쿼터에만 7개의 3점슛을 합작하며 신한은행의 외곽을 공략했다. 쿼터 중반 김애나와 강계리에게 3점슛을 맞으며 리드를 내줬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2쿼터 저득점 양상 속에서도 김미연이 외곽포를 가동했고, 정예림은 중거리슛을 성공시켰다. 정예림이 또 한 번 득점을 올린 하나원큐는 37-27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 하나원큐는 신한은행의 거센 추격에 시달렸다. 유승희에게 득점 인정 반칙을 내줬고, 김아름에게 중거리슛을 맞았다. 이어 강계리에게 3점슛을 허용, 순식간에 37-37 동점이 됐다.

그러나 하나원큐는 빠르게 안정을 찾았다. 그 중심에는 신지현이 있었다. 신지현은 득점과 함께 상대 파울까지 얻어내며 3점 플레이를 완성했다. 또한 중거리슛과 3점슛을 터뜨리며 득점을 쌓았다. 김미연과 이하은도 득점을 보탠 하나원큐는 55-47로 다시 달아나며 3쿼터를 끝냈다.

4쿼터에도 승리를 향한 하나원큐의 의지가 돋보였다. 양인영이 골밑에서 연속 득점을 올렸고, 신지현과 정예림도 공격을 성공시켰다. 수비와 리바운드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한 하나워큐는 신지현이 3점슛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았다. 패배를 직감한 신한은행이 주전들을 불러들이면서 경기는 그렇게 끝이났다.

# 사진_WKBL 제공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