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최소득점' DB, 졸전 끝에 SK 꺾고 후반기 반등 외쳐

서호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0 20:34:57
  • -
  • +
  • 인쇄

[점프볼=잠실학생/서호민 기자] DB가 졸전 끝에 SK를 꺾고 후반기 반등을 외쳤다

원주 DB는 2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 SK와의 4라운드 경기에서 63-57로 이겼다.

이날 승리한 DB는 9승 22패로 9위 창원 LG와 승차를 3경기로 좁히며 탈꼴찌 희망을 이어갔다. 반면 패한 SK는 3연패를 떠안았고 시즌 전적은 13승 19패가 됐다.

이날 경기결과와 별개로 양 팀은 합산 120점만을 기록하며 올 시즌 최소 득점 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지난 12월 16일 고양 오리온(60)과 안양 KGC인삼공사(61) 간의 경기에서 나온 121득점.

졸전 끝에 미소를 지은 건 DB였다. 얀테 메이튼(17득점)과 허웅(14득점), 김종규(13득점)가 팀 승리를 이끌었다. 부상에서 복귀한 윤호영도 4쿼터 5득점 4리바운드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전반전은 그야말로 지루함의 극치였다.

지켜보는 팬들이 내내 하품을 내뱉었을 전반 양 팀의 경기력이었다. 양 팀 모두 너무 오래 쉰 탓일까. 양 팀은 초반부터 지독한 야투 난조에 시달렸다. 던지는 슛마다 족족 림을 빗나갔다. 오죽했으면 현장에 있는 기자들이 제발 골이 나와라 응원을 할 정도였다. 전반전 DB가 야투성공률 30%, SK가 25%에 그친 끝에 올 시즌 전반전 최저 득점을 기록했다.

3쿼터에도 답답한 건 마찬가지였지만, 그래도 전반 1,2쿼터보다는 나아진 흐름이었다. SK는 오재현과 장문호의 외곽포를 앞세워 추격에 시동을 걸었고, DB 역시 전반전 허웅의 손끝 감각이 살아나며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승부처는 4쿼터였다. 경기 내내 이어진 양 팀 간의 졸전 승부는 베테랑의 활약유무에서 갈렸다. DB는 부상에서 돌아온 윤호영이 베테랑 본능을 발휘, 3점포 1개를 연달아 성공한 데 이어 수비에서도 특유의 센스 넘치는 플레이로 분위기를 가져오는 데 성공했다. 이어 4쿼터 종료 3분 46초를 남기고 허웅이 김종규의 패스를 받아 3점슛을 성공, 이날 최다 점수차인 10점차로 격차를 벌렸다.

DB의 기세는 거침 없었다. 이어진 공격에서 허웅이 또 한 차례 3점슛을 성공시키며 쐐기를 박았다. SK는 또 한번 4쿼터 집중력에서 무너지고 말았다. SK는 승부처내내 야투 감각이 차갑게 식은 상태였다. 승부처 팀을 이끌어 줄 베테랑의 부재가 커보였다. SK는 뒤늦게 장문호와 미네라스가 득점포를 가동했지만 반전을 일궈내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DB가 큰 위기없이 승리를 챙겼다. 

 

#사진_문복주 기자 

 

점프볼 / 서호민 기자 syb2233in@hanmail.net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