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김정은 발목 상태에 신중 가하는 우리은행, 30일 추가 검진 예정

김용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12-29 18:13:57
  • -
  • +
  • 인쇄

[점프볼=김용호 기자] 우리은행이 김정은의 부상 체크에 온 신경을 쏟고 있다.

아산 우리은행은 지난 28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부천 하나원큐와의 4라운드 경기에서 78-50으로 승리했다. 리그 3연승을 달린 우리은행은 시즌 13승(4패)을 수확했다. 1위 청주 KB스타즈와의 승차는 0.5경기.

하지만, 우리은행은 승리의 기쁨보다 1쿼터 막판 발목 부상을 당했던 김정은에 대한 걱정이 더 컸다. 이미 최근에 다쳤던 오른쪽 발목에 다시 충격을 입었기에 큰 악화가 우려될 수밖에 없는 상황. 당시 김정은은 부상 직후 부축을 통해 한 발을 딛을 수 없을 정도로 고통을 호소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하나원큐 전 2쿼터 중 경기장을 빠져나가 X-ray 촬영에 임했던 김정은은 최초 발목 골절 소견을 받았다. 그리고 29일 대형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은 상태. 다행히 위성우 감독이 예상한 시즌아웃급은 아니지만, 29일 검진을 받은 두 병원의 소견이 조금 달라 우리은행은 추가 검진을 결정했다.

29일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위성우 감독은 “병원을 두 군데를 가봤는데 검진 결과가 조금 다르다. 부상 회복 기간이 6주 정도로 나온게 있는데, 골절이라는게 발목 탈구가 되면서 뼈에 금이 조금 갔다는 뜻이더라. 그런데 인대 쪽이 안 좋아서 수술 소견을 받은 병원도 있다. 그래서 내일(30일) 또 다른 병원을 한 번 더 찾아가 검사를 받아보려 한다”라며 김정은의 상태를 전했다.

김정은이 시즌아웃이 아니라면 우리은행으로서는 천만다행이다. 박혜진이 돌아오긴했지만, 100%의 컨디션이 아닌 상황에서 김정은이 차분하게 긴 재활을 거친 후 플레이오프 때라도 돌아와 준다면 우리은행에게는 베테랑의 힘이 크게 작용할 수 있다. 위성우 감독도 “6주 정도의 소견이 맞았으면 다행일 것 같다”라며 김정은에 대한 미안함과 걱정을 드러냈다.

# 사진_ WKBL 제공

점프볼 / 김용호 기자 kk2539@jumpball.co.kr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