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주간 W-MVP] 최고의 수비력 과시한 윤예빈, 삼성생명 연승의 중심

김호중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6 16:32:58
  • -
  • +
  • 인쇄

[점프볼=김호중 인터넷기자] 본지에서는 매주 ‘점프볼 주간 MVP’를 통해 해당 주 가장 돋보였던 선수 한 명을 투표로 선정한다. 지난 주 WKBL에서 가장 빛난 선수는 누구였을까. 투표는 점프볼 편집부 및 인터넷기자 15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대상 경기는 12월 30일부터 1월 4일까지의 경기들이다.

주간 MVP: 용인 삼성생명 윤예빈(9표)
기록: 2경기 2승, 평균 18.5득점 8리바운드 3스틸


윤예빈이 언니들을 든든하게 보좌하고 있다. 삼성생명은 주축 선수 김한별이 슬개골-고관절 통증이 겹치며 전력에서 이탈했음에도 지난 주 깔끔하게 2승을 수확했다.

윤예빈의 공이 절대적이었다. 지난 주 윤예빈은 두 경기에서 평균 18.5득점 8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12월 31일 부산 BNK와의 경기에서 3점슛 한 개 포함 23득점을 기록한데 이어, 1월 4일 부천 하나원큐와의 경기에서도 14득점을 기록했다. 누군가 스텝업 해줘야 하는 상황에서 윤예빈은 커진 공격 지분을 잘 소화해냈다.

하나, 윤예빈이 지난 주 펼친 수비는 공격 지표 이상으로 가치있었다. 180cm의 장신 가드인 윤예빈은 훌륭한 윙스팬까지 갖고 있다. 여기에 지난 시즌 스틸 1위, 올 시즌 스틸 2위을 기록할 정도로 패스 타이밍도 잘 읽는다.

덧붙여 기동력까지 갖고 있으니, 그야말로 가드 포지션에서의 수비력은 리그 최고라 칭할만한 것. 윤예빈은 지난 주 두 경기에서 BNK의 안혜지, 하나원큐의 신지현과 매치업되었다. 첫 경기에서 안혜지를 4점으로 봉쇄한 윤예빈은 이어 최고의 페이스를 보이던 신지현을 8점으로 봉쇄하는데 성공했다. (신지현은 4라운드 4경기동안 11.2점을 기록할 정도로 페이스가 좋았다)

임근배 감독은 하나원큐와의 경기 후 “신지현이 실책(8턴오버)을 많이 했다. 윤예빈의 스틸 타이밍이 좋았던 덕분이다”라며 윤예빈을 극찬했다. 윤예빈은 경기 후 “강이슬 언니, 고아라 언니가 없어서 신지현 언니가 중심이기에 압박을 했다. 지현 언니가 투맨 게임도 잘해서 뒤에서 스위치 디펜스로 도와줬기에 수비를 잘 할 수 있었다”라고 수비의 비결을 공개했다.

공격도 훌륭했으나 수비에서는 그야말로 환상적이었던 윤예빈. 본지는 그녀를 주간 MVP로 선정하는데 망설임이 없었다.

한편, 삼성생명의 배혜윤(5표), 인천 신한은행의 김단비 (1표)도 득표했다.

JB주간 W-MVP
1주차: 김단비(신한은행)
2주차: 박지수(KB스타즈)
3주차: 박지현(우리은행)
4주차: 박지현(우리은행)
5주차: 박지현(우리은행)
6주차: 김한별(삼성생명)
7주차: 김소니아(우리은행)
8주차: 윤예빈(삼성생명)

#사진_WKBL 제공
점프볼/ 김호중 인터넷기자 lethbridge7@naver.com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