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의 반등 준비, 윤호영‧김태술‧타이치 SK 전 출격 대기…두경민도 동행

김용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0 15:56:56
  • -
  • +
  • 인쇄

[점프볼=김용호 기자] 원주 DB가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반등에 나선다.

원주 DB는 2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4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올 시즌 DB는 SK와의 상대전적에서 1승 2패로 열세에 처해있다. 연패 위기까지 놓여있는 상황에 DB는 9위 창원 LG를 향한 추격을 위해 당장의 1승이 절실하다.

다행히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첫 경기를 앞두고 희소식이 있다. 올 시즌 잦은 부상 소식에 시름하던 DB는 이날 경기에 무려 3명의 선수가 복귀 소식을 알린다.

그 중 가장 반가운 건 공수 양면에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내는 윤호영. 그는 시즌 초반이었던 10월 13일 부산 KT 전 이후 약 3달 만에 코트를 밟게 된다. 허리디스크 부상으로 인해 전열에서 이탈해있던 윤호영은 꾸준한 집중 치료를 통해 예상보다 빠르게 복귀를 선언했다. 부상 당시 이상범 감독이 “사실상 시즌아웃이라고 봐야 한다”라고 했던 점을 감안하면 예전 아킬레스건 부상 때만큼 회복이 빨랐다.

이와 더불어 발목에 경미한 부상이 있던 김태술도 SK 전 엔트리에 포함됐다. 지난달 20일 전주 KCC와의 원정경기에서 타격을 입었던 그 역시 꼭 한 달만에 코트를 밟는다.

20일 오전 훈련을 마친 이상범 감독은 본지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윤호영, 김태술 모두 오늘 경기에서 복귀할 예정이다. 많은 시간을 뛰지는 못하겠지만, 최근 팀 훈련을 함께 해왔던 만큼 실전 감각을 조금씩 끌어올리게 하려고 한다”라며 두 베테랑의 복귀를 알렸다.

부상자는 아니지만, 한국농구 적응에 애를 먹었던 아시아쿼터제 1호 선수 나카무라 타이치도 복귀 예정이다. 타이치는 지난달 22일 인천 전자랜드와의 D-리그 1차 대회 예선 마지막 경기를 끝으로 몸 관리를 위해 재정비 시간을 부여받았다.

이에 이상범 감독은 “지난 3주 동안 웨이트 트레이닝을 통해 재정비할 시간을 줬다. 한국농구 적응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체력부터 다시 갖추고 지금부터 다시 적응해 나가면 된다”라며 젊은 선수를 독려했다.

한편, 지난 9일 서울 삼성과의 원정경기에서 허리 부상을 입었던 두경민은 이날 SK 전에 나서기는 힘들지만 현재 선수단과는 동행 중이다. DB가 원정 2연전이 예정되어 있기에 이르면 22일 고양 오리온 전, 늦으면 24일 전자랜드와의 홈경기에서 복귀가 예상된다.

# 사진_ 점프볼 DB(홍기웅, 박상혁, 한명석 기자)

점프볼 / 김용호 기자 kk2539@jumpball.co.kr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