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FA] 김창모·양우섭, 3차 협상서 생존…문태영은 계약 미체결자로 남아

민준구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2 14:34:09
  • -
  • +
  • 인쇄

[점프볼=민준구 기자] 김창모와 양우섭이 생존을 신고했다.

한국농구연맹(KBL)은 22일 오후 2020 자유계약선수(FA) 3차 협상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2차 협상 단계에서 영입 의향서 제출 건이 없는 초유의 사태를 경험한 KBL은 김창모와 양우섭이 생존했음을 밝혔다.

원주 DB와 창원 LG는 김창모, 양우섭과 재계약을 맺으며 FA 미아가 될 수 있었던 그들은 구원했다. 물론 이후 상황이 급변할 수 있지만 현재까지는 DB와 LG의 유니폼을 다시 입을 수 있게 됐다.

김창모는 3년, 6천만원에 계약했다. 양우섭은 1년, 3천 5백만원에 사인하며 선수 생활을 이어가게 됐다.

마지막까지 계약서에 사인하지 못한 13명의 선수들은 은퇴를 선언했다.

한편 문태영과 홍석민, 이지원은 계약 미체결자로 남게 됐다. 

 

※ 은퇴선수 명단 

 

전태풍, 김동욱, 류종현, 박상오, 성건주, 권성진, 신명호, 박성진, 한정원, 임정헌, 이민재, 이상민, 양동근, 손홍준, 남영길, 천재민, 최지훈


# 사진_점프볼 DB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