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라운드 앞둔 3x3 프리미어리그, 대망의 선두는 누가 차지할까?

서호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7 14:14:31
  • -
  • +
  • 인쇄

 

[점프볼=서호민 기자] 컴투스 KOREA3x3 프리미어리그 일정이 어느 덧 막바지로 흐르고 있다. 치열한 순위 싸움으로 재미를 더하고 있는 가운데 과연 대망의 선두 자리는 어느 팀이 차지하게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6일 경기도 고양 스타필드 스포츠몬스터 코트에서 벌어진 6라운드에서 아프리카 프릭스가 2승을 따내면서 리그 포인트 490점으로 1위로 뛰어올랐다. 베스트4인 한준혁 김동우 노승준 김동현이 나선 아프리카는 짜임새 있는 공격과 끈질긴 압박 수비를 앞세워 스코어센터(22대8)와 한울건설(21대16)을 셧아웃 승으로 돌려세웠다.

5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던 데상트 범퍼스는 장동영 석종태 안정환과 TR멤버로 합류한 김태형이 호흡을 맞췄다. 하지만 첫 경기서 박카스에게 일격을 당했고, 설상가상으로 안정환과 김태형이 부상으로 남은 경기서 정상적인 플레이가 힘들었다. 전태풍 이동준 김명진 최고봉 등을 앞세운 한솔레미콘의 손쉬운 승리가 예상됐다. 

 

그러나 장동영, 석종태의 투혼으로 데상트는 21대14로 승리를 거두며 이변을 일으켰다. 이 승리로 데상트는 2위(460점)를 마크했고, 1승1패에 거친 한솔레미콘은 3위(440점)로 내려앉았다.

6라운드에서 각각 1승1패를 기록한 한울건설은 390점으로 4위, 박카스는 340점으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개막전 2승 이후 연패에 빠진 스코어센터는 310점으로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정규시즌 우승 및 플레이오프에서 부전승의 기회를 얻을 수 있는 톱2는 이제 마지막 7라운드에서 결정된다. 팀 간 리그 포인트 차이가 크지 않은 상황이라 7라운드 경기 결과에 따라 최종 순위가 판가름 날 예정이다.

정규시즌 마지막 7라운드는 오는 13일 오후 6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벌어진다. 아프리카 TV로 생중계 될 예정이다.

 

#사진_한국3대3농구연맹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