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독설가’ 제프 밴 건디 해설위원, 휴스턴 감독 후보에 올라

김호중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5 13:43:38
  • -
  • +
  • 인쇄


[점프볼=김호중 인터넷기자] 휴스턴이 제프 밴 건디 해설위원과 감독 면접을 가졌다.

ESPN 소속 애드리안 워즈내로우스키 기자는 휴스턴 로켓츠 구단이 제프 밴 건디 ESPN 해설위원과 감독직 인터뷰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휴스턴은 최근 마이크 댄토니 전 감독과 연장 계약을 체결하지 않고, 새 감독을 찾기로 결정했다.

댄토니의 후임으로 밴 건디가 후보에 올랐다는 것은 상당히 흥미롭다. 밴 건디는 특유의 시니컬하면서도 냉철한 해설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잘못된 것을 두고 가차없이 비판하는 밴 건디 위원의 독설을 해설이 아니라 감독직에서 듣게 된다면 색다른 느낌일 터.

휴스턴 팬들에게 밴 건디는 익숙한 이름이다. 밴 건디는 2003년부터 2007년 휴스턴의 지휘봉을 잡은 경험이 있다. 4시즌동안 밴 건디는 팀을 3번 플레이오프에 올려놓았으나, 플레이오프에서 성적이 단 7승 12패에 그치면서 해고된 바 있다.

경쟁자들의 면모도 상상하다. 뉴욕 타임즈의 마크 스테인 기자는 타이론 루 전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감독도 휴스턴으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선수들과 커뮤니케이션에 능한 루는 휴스턴 외에도 LA 클리퍼스, 뉴올리언스 펠리컨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

연이어 스테인 기자는 존 루카스 휴스턴 코치도 감독 후보로 올랐다고 전했다. 2016년부터 휴스턴의 코치로 있어온 루카스는 팀에 대한 이해가 누구보다 깊다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사진_AP/연합뉴스

점프볼/ 김호중 인터넷기자 lethbridge7@naver.com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