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데이] 누가 PO의 미친 선수가 될 것인가, 감독들의 PICK은

김용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8 12:20:21
  • -
  • +
  • 인쇄

[점프볼=서울/김용호 기자] 봄 농구를 맞이하는 감독들이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8일 리베라호텔 베르사유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지난 6일 정규리그가 막을 내린 가운데 이날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6개 구단 감독과 대표선수들이 이에 대한 각오를 주고 받는 시간을 보냈다.

흔히들 말하길 플레이오프같은 단기전에서는 미친 선수가 나와야한다고 한다. 그만큼 단 하나의 변수가 시리즈의 판도를 바꿀 수 있다. 이는 노련한 베테랑일 수도, 예상치 못한 영건일 수도 있다. 그렇다면 이번 플레이오프에 참가하는 6개 구단 감독들은 누구에게 기대를 걸고 있을까.

먼저 정규리그 1위로 4강에 직행한 KCC 전창진 감독은 이정현의 이름을 불렀다. 전 감독은 “경험도 많고, 어려운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선수다. 개인적으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 이정현의 컨디션과 선수들을 통솔하는 부분이 팀에 크게 작용하기 때문에 많은 기대를 한다”라며 캡틴의 손을 들어줬다.

마찬가지로 6강을 프리패스한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올 시즌 성장세를 보인 서명진을 바라봤다. 그는 “정규리그 중에 업다운이 있었는데, 그건 지금 이 자리에 있는 김낙현, 허훈, 이재도 선수도 신인 시절에 다 겪었던 어려움이라고 생각한다. 명진이가 지금 그런 시기인 것 같은데, 버릴 것도 잃을 것도 없다고 생각해야 한다. 아무 것도 모를 때 두려움 없이 본인이 갖고 있는 걸 코트에 풀었으면 좋겠다”라고 서명진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은 팀 디펜스에 있어 에너지 레벨을 올려주는 양희종을, 오리온 강을준 감독은 고양의 수호신 이승현의 보좌관 역할을 자처한 이종현을 택했다.

한편,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과 KT 서동철 감독은 국내선수가 아닌 외국선수에게로 시선을 돌렸다. 기대와 동시에 정규리그에서 걱정과 아쉬움을 남겼기 때문이다.

유도훈 감독은 “국내선수들은 다 잘 할거라고 믿는다”라고 신뢰를 보내며 “조나단 모트리가 단기전에서 더 좋은 공격을 보여줄 거라 기대한다. 수비는 아직 녹아들지 못하고 있는데, 해낼 수 있도록 잘 준비하곘다”라며 모트리의 이름을 불렀다.

서동철 감독 역시 “국내선수들은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브랜든 브라운과 클리프 알렉산더가 본인 역할만 해주면 어떤 경기도 자신있다. 특히 브라운이 장단점이 뚜렷하고 이슈메이커이기도 한데, 한편으로는 노련한 선수라 큰 경기에서 제 역할을 다 해줄거란 기대가 있다”라고 말했다.

과연 이날 미디어데이 현장에서 이름이 불린 6명의 선수들은 봄 농구 무대에서 승리의 꽃을 피울 수 있을까.

# 사진_ 점프볼 DB(유용우 기자)

점프볼 / 김용호 기자 kk2539@jumpball.co.kr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