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연속 보수 1위’ 김종규, 역대 최고 인상액과 삭감액도 1위

이재범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1 12:09:08
  • -
  • +
  • 인쇄

[점프볼=이재범 기자] 지난 시즌 대폭 보수가 올랐던 선수들이 이번엔 대폭 삭감과 마주했다. 2년 연속 보수 1위 김종규는 역대 최고 보수 인상액과 삭감액 기록도 자신의 이름으로 채웠다.

지난 5월 자유계약 선수들은 소속팀과 계약보다 이적을 택했다. 팀 전력을 강화할 수 있는 선수들이 FA 시장에 쏟아지자 각 구단들은 높인 인상률을 안기며 FA를 영입했다. 인상률 1위부터 3위 선수는 최현민(300%), 김종규(299.7%), 김상규(281.8%)다.

1년이 지났다. 김종규는 지난 시즌 인상액만 9억 5900만원(3억 2000만원→12억 7900만원)을 기록했다. 기존 역대 최고 보수(9억 2000만원)보다 높았다. 김종규도 FA 효과 때문에 자신이 많은 보수를 받는다는 걸 인지하고 있었다.

이번 시즌에는 보수 7억 1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지난 시즌보다 5억 6900만원 삭감되었다. 이번엔 역대 삭감액 1위다. 기존 기록은 하승진의 3억 5000만원(2017~2018시즌, 5억 5000만원→2억 원)이다.

김종규의 최고 인상액과 삭감액은 당분간 깨지지 않을 듯 하다. 김종규는 그럼에도 지난 시즌 허훈과 함께 국내선수 MVP를 다퉜다. DB는 이번 시즌에도 우승 후보로 꼽힌다. 두경민과 허웅, 윤호영 등이 버티는 영향도 있지만, 결국 김종규의 존재가 DB를 우승후보로 올려놨다.

더불어 2013~2014시즌과 2014~2015시즌 2년 연속 보수 1위였던 문태종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보수 1위도 기록했다. 김종규가 지난 시즌처럼 전 경기 출전하며 DB를 우승권으로 이끈다면 보수 1위 자리를 계속 지킬 수도 있다.

최현민과 김상규는 김종규와 달리 지난 시즌 기대만큼 활약하지 못했다. 보수가 대폭 깎였다. 김상규는 2억 7000만원(4억 2000만원→1억 5000만원) 삭감을 받아들였다. 최현민은 보수 조정 신청을 했다. 최현민은 2억 원을 요구했고, KCC는 1억 2000만원을 제안했다. 만약 구단 제시액으로 계약할 경우 최현민은 70% 삭감 당한다.

70% 이상 삭감 사례는 몇 차례 있었다. 문경은(-70%), 서장훈(-71.4%), 임재현(-73.3%), 김민구(-70%), 김태술(-76.2%) 등이다.

이번 선수 등록 결과 역대 최다인 14명이나 보수 100% 이상 인상률을 기록했다. FA 선수는 8명, 비FA 선수는 6명이었다. 보수가 오른 만큼 활약을 해줘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그만큼 깎일 수 있다는 걸 이번 선수 등록에서 보여줬다.

#사진_ 점프볼 DB(한명석, 홍기웅 기자)

점프볼 / 이재범 기자 sinae@jumpball.co.kr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