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호현, 14일 승무원 양송희 씨와 결혼

서호민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4 09:27:30
  • -
  • +
  • 인쇄

[점프볼=서호민 기자] 서울 삼성의 가드 이호현(31, 183cm)이 새 신랑이 된다. 이호현은 양송희(35)씨와 5월 14일 백년가약을 맺는다. 4년 연애 끝에 맺는 결실이다.

예비신부 양송희 씨는 대한항공에서 승무원으로 재직 중이다. 결혼을 앞둔 이호현은 "많이 떨리고 긴장된다. 결혼 준비를 하면서 이 세상에 있는 유부남들이 새삼 존경스럽게 느껴졌다. 삼성 구단에서 신경 많이 써주셨고, 또 은희석 감독님께서도 잘 배려해주신 덕분에 수월하게 준비할 수 있었다. 감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호현은 시즌 중 바쁜 일정 등으로 인해 예비신부와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한 것에 대한 미안함을 전하기도 했다.

"결혼 준비를 여자친구가 혼자 거의 다 하다시피 했다. 내가 열심히 외조할 생각이다. 고생 많았고 저와 결혼해줘서 고맙다라는 말을 전해주고 싶다."

운동선수에게 결혼은 선수 경력의 전환점이 되는 경우가 많다. 운동에 더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고, 개인기록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이호현 역시 지난 시즌의 아쉬움을 털어내고 보다 적극적으로 시즌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임)동섭이 형, (김)현수 형이 작년에 결혼했는데 확실히 결혼하면 심리적인 안정감이 생긴다고 하더라. 사실 지난 시즌 아쉬움이 정말 많이 남는다. 부상도 없었고 열심히 준비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다. 반짝 몇 경기를 잘 하는 것보단 꾸준히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다음 시즌 끝나고 FA다. 코트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

이어 이호현은 "이제는 나 혼자가 아니잖나. 나를 믿는 사람이 생기다보니 책임감이 더 커졌다. 지금보다 몇 배는 더 열심히 하고 그만큼 결과로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달라질 마음가짐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_이호현 본인 제공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