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준구의 DEBUT

Search: 79건

thumbimg

[민준구의 DEBUT] 포스트 이충희로 불렸던 비운의 사나이 이정래
민준구 기자 2020.07.13
[점프볼=민준구 기자] 185cm의 크지 않은 신장, 그러나 탄탄한 몸에서 뿜어져 나온 멋진 3점슛은 한국농구의 영원한 에이스 이충희를 연상케 했다. 아쉽게도 모두가 성공할 거라고 생각했던 ‘포스트 이충희’의 삶은 그리 순탄치 않았다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하늘 높이 날지 못한 한 마리의 새, 박찬성의 이야기
민준구 기자 2020.07.03
[점프볼=민준구 기자] 한국농구 역사에 있어 이름을 널리 알린 선수들이 있는 반면 상황이 따라주지 않아 금세 잊혀진 이름도 분명 존재한다. 한때 한국농구를 책임질 것으로 여겼던 영웅들의 좌절은 가슴 아픈 이야기로 돌아왔지만 그들의 노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찬스에 강했던 ‘나이스 큐’ 이규섭의 농구 인생
민준구 기자 2020.06.26
[점프볼=민준구 기자] 모든 사람에게는 일생에 세 번의 기회가 온다는 말이 있다. 그러나 어느 누구나 그 기회를 잡지는 못한다. 기회를 살리느냐 못 살리느냐에 따라 인생은 달라지기 마련이다. 서울 삼성의 이규섭 코치는 이 부분에 있어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못다 피운 꽃, ‘비운의 천재’ 김학섭의 농구 이야기
민준구 기자 2020.06.19
[점프볼=민준구 기자] ‘비운의 천재’ 김학섭 전주남중 코치는 한국농구가 놓친 보석 중 하나였다.농구를 좋아하는, 그것도 한국농구의 전성기라고 할 수 있는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을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김학섭이란 세 글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시대를 앞서간 정재호, 1년 더 일찍 치를 수 있었던 프로 데뷔전
민준구 기자 2020.06.12
[점프볼=민준구 기자] “(정)재호가 1년 더 프로에 갔었더라면 아마 (양)동근이와 재밌는 구도를 만들었을 것 같네요.”농구대잔치 세대의 장기 집권 이후 또 다른 황금세대들의 등장은 2000년대 초반, 농구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현실판 서태웅부터 어린왕자로 불린 김동우
민준구 2020.06.05
[점프볼=민준구 기자] 농구대잔치의 인기가 크게 식지 않았던 2000년대 초반, 무스로 머리를 바짝 올린 미소년의 등장은 많은 여성 팬들을 설레게 했다. 마치 「슬램덩크」의 서태웅처럼 멋진 외모에 실력까지 겸비했던 연세대 김동우는 그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잠 못 드는 밤' 주희정이 전하는 눈물의 데뷔전
민준구 2020.05.29
[점프볼=민준구 기자] 그 누구보다 성실했고 누군가에게는 ‘독종’이라 불렸던 남자. KBL 최고의 리빙 레전드 주희정 고려대 감독의 프로 데뷔전은 눈물로 가득했다.대신초 4학년이었던 주희정 감독은 뛰어놀기 좋아하는 어린아이에 불과했다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수비 하나로 황금세대 반열에 오른 남자 신명호
민준구 2020.05.22
[점프볼=민준구 기자] 프로에서 성공하려면 단 하나의 확실한 무기만 있으면 된다는 속설이 있다. 다방면에서 재능을 보이는 것보다 프로 무대에서 통할 수 있는 하나의 재능만 있다면 롱-런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말이다. 그리고 그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질풍노도의 시기 이겨낸 박상오, 처절했던 프로 데뷔
민준구 2020.05.15
[점프볼=민준구 기자] 박상오는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프로 데뷔 후 병역의 의무를 수행하는 가운데 그는 이미 ‘예비역’ 신분으로 KBL에 데뷔했다. 지금은 웃으면서 할 수 있는 이야기지만 당시만 해도 농구를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저평가 속에 활짝 핀 꽃 ‘문코비’의 데뷔전
민준구 2020.05.08
[점프볼=민준구 기자] 농구라는 스포츠를 사랑하기 시작했던 고등학생 시절, 한국 이름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코트를 화려하게 수놓았던 한 사나이를 기억한다. 유니폼 뒤에 적힌 세 글자는 문태영. 당시 그를 기억하는 모든 사람들은 입을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등장만으로도 모두를 설레게 한 ‘김군’ 김정은의 데뷔
민준구 2020.05.01
[점프볼=민준구 기자] 프로에서 뛰고 있는 모든 선수들은 대부분 학창 시절 이름을 날린 ‘인싸’들이었다. 각 학교의 에이스들이었으며 미래에 한국농구를 빛낼 것이라고 기대를 받아왔다. 그러나 프로의 벽은 생각보다 높았다. 많은 선수들이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현대 왕조 떠나 송골매 군단의 비상 이끈 캥거루 슈터
민준구 2020.04.24
[점프볼=민준구 기자] 안정과 도전의 선택지에서 과감히 도전을 선택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KBL 최초의 왕조를 건설한 사나이라면 더욱 그렇다. 그저 양보와 배려로 자신의 위치를 지킬 수 있었지만 그는 그렇지 않았다. 또 도전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미국에서 돌아온 ‘Mr. 빅뱅’ 방성윤의 KBL 데뷔
민준구 2020.04.17
[점프볼=민준구 기자] 큰 꿈을 품고 떠났던 한 남자는 절반의 성공을 안고 정든 한국으로 돌아왔다. 남들이 걷지 않는 길을 떠났던 만큼 많은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그의 복귀에 많은 사람들의 기대는 클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그런 남자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WNBA를 강타한 초특급 신인 타미카 캐칭이 WKBL에?
민준구 2020.04.10
[점프볼=민준구 기자] 2000년대 초반, WNBA를 강타한 초특급 신인이 WKBL에 찾아왔다. 갓 신인 티를 벗은 그에게는 미래의 전설이 될 수 있는 자질이 보였고 수십년 뒤 당당히 네이스미스 메모리얼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기도 했다 ...

thumbimg

[민준구의 DEBUT] 다이아몬드 원석과도 같았던 양동근의 데뷔전
민준구 2020.04.04
[점프볼=민준구 기자] 시작이 없는 끝은 없다. 그동안 수많은 슈퍼스타들이 대한민국 농구 역사에 이름을 올렸지만 그들 역시 어느 누구와 같이 설레는 첫걸음을 통해 지금의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누군가에게는 설렜으며 누군가에게는 ...

thumbimg

[민준구의 타임머신] KBL을 뒤흔들어 놓은 토니 애킨스, 그리고 전태풍
민준구 2020.03.28
[점프볼=민준구 기자] 180cm의 작은 신장, 그러나 앨런 아이버슨을 연상케 하는 화려한 드리블, 공격성 강한 야수와 같은 남자였던 토니 애킨스. 그가 처음으로 KBL 무대에 들어섰을 때 국내 농구 팬들은 새로운 농구에 눈을 뜰 수 ...

thumbimg

[민준구의 타임머신] 오리온의 감독대행史…최명룡부터 김병철까지
민준구 2020.03.13
[점프볼=민준구 기자] 감독대행. 정식 감독이라고 불릴 수 없는 위치이지만 한 팀의 수장 역할을 해야 하는 어려운 자리다. 대부분의 경우 감독대행이란 이름이 붙게 되면 그 시즌은 그리 성공적이지 못했음을 알리는 것과 같다. 무너져가는 ...

thumbimg

[민준구의 타임머신] 다시는 KBL에 돌아올 수 없는 외국선수들
민준구 2020.03.07
[점프볼=민준구 기자] 1997년 KBL 출범 이래 수많은 외국선수들이 대한민국 땅을 밟았다. 누군가는 아직도 팬들의 기억 속에 존재하고 있으며 또 다른 누군가는 불명예스러운 퇴출을 당하기도 했다. 불행하게도 한순간의 실수로 인한 ‘ ...

thumbimg

[민준구의 타임머신] 닫혀있던 WNBA의 문을 연 ‘바스켓 퀸’ 정선민
민준구 2020.03.03
[점프볼=민준구 기자] 대한민국 여자농구가 세계를 호령하던 2000년대, 세계 여자농구의 수많은 눈도 WKBL에 집중될 수밖에 없었다. 다양한 보석들 가운데 가장 빛났던 정선민은 WNBA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끝내 세계무대 진출의 첫 ...

thumbimg

[민준구의 타임머신] 비주류 설움 떨쳐낸 ‘추신사’의 첫 KBL 정상
민준구 2020.02.21
[점프볼=민준구 기자] ‘추신사’ 추일승 감독은 지난 19일, 2011년부터 잡았던 정든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하위권을 전전하던 오리온을 2010년대 강팀으로 끌어올렸고 창의적, 그리고 세련된 농구로 KBL 정상에 섰던 남자가 자리를 ...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

점프볼 연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