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

[매거진] "나의 철학을 코트 위에 보이고 싶다" 창원 LG 조성원 감독
[점프볼=편집부] 창원 LG 조성원 감독은 KBL 첫 감독 시즌을 몹시 아프게 보냈다. 빠르고 화려한 ‘공격농구’를 표방하며 LG 지휘봉을 잡았으나 최하위로 시즌을 마감해야 했다. 조성원 감독은 실패한 시즌을 뒤로 하고 다음 시즌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사실 그의 인생은 매순간 도전으로 이어져왔다. 늘 탄탄대로를 걷지 못했다. 그렇다고 포기한 적은 없었다....
[매거진] “평생 농구를 위한 조력자로 남고 싶다” 최남식 한국중고농구연맹 사무국장
[점프볼=김용호 기자] 농구전문잡지 점프볼이 2021년 창간 21주년을 맞았다. 점프볼은 오랜 세월 한국농구와 함께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농구매거진으로 자리 잡았다. 이에 본지는 창간 21주년을 기념하는 기획 시리즈로 자신의 자리에서 묵묵하게 농구 발전을 뒷받침해온 주인공을 소개하는 시간을 만들었다. 다섯 번째 주인공으로 점프볼이 찾아간 사람은 한국중고농...
[매거진] 유희형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⑦ 브라질을 위협한 한국농구, 1970년 토리노 유니버시아드 대회
[점프볼=편집부] 점프볼이 유희형 전 KBL 심판위원장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를 연재합니다.1960~1970년대 남자농구 국가대표를 지낸 유희형 전 위원장은 이번 연재를 통해 송도중에서 농구를 시작한 이래 실업선수와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살아온 농구인생을 독자들에게 담담하게 전달할 예정입니다.※ 본 기사는 점프볼 5월호에 게재되었습니다.점프...
[매거진] 꿈만 같았던 화려한 은퇴, 김보미는 그렇게 봄꽃을 피웠다
[점프볼=김용호 기자] “은퇴하기 전에 꼭 한번 우승하고 싶어요.” 베테랑 선수들의 가장 큰 바람이자 꿈이다. 김보미도 그랬다. 많은 선수들이 바라고 원했지만 이루기는 결코 쉽지 않다. 그 어려운 걸 김보미는 해냈다. 그것도 조연이 아닌 주연으로서 말이다. 용인 삼성생명이 15년 만에 달성한 우승에 김보미의 이름은 절대 빠질 수 없다. 그만큼 김보미는 자신...

Section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