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코리아투어] NYS, 어시스트 4강 진출, 결승 티켓 두고 맞대결 성사
김지용(mcdash@nate.com)
기사작성일 : 2018-06-10 18:39

[점프볼=서울/김지용 기자] 2018 KBA 3x3 코리아투어 최강전(FINAL) 4강이 모두 확정됐다.


10일 서울마당에서 열리고 있는 2018 KBA 3x3 코리아투어 최강전(FINAL) 통합오픈부 8강 3, 4경기에선 NYS와 어시스트가 나란히 승리를 거두고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KBL 윈즈를 상대로 1점 차 접전을 펼친 지존짱짱과 아시아컵 8강 진출 팀 NYS가 맞붙은 8강 3경기에선 차원이 다른 경기력을 앞세운 NYS가 도전자 지존짱짱을 압도했다.

 

예선 종료 후 NYS를 잡고 싶다고 밝혔던 지존짱짱은 이상길의 선취 2점포로 기분 좋게 경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방덕원이 미스매치로 쉽게 득점을 올린 NYS는 지존짱짱의 실책을 틈 타 김민섭이 2개의 2점포를 터트리며 6-3으로 쉽게 역전했다. 방덕원의 블록슛까지 나온 NYS는 경기 중반 흐름을 잡았다.

 

경기 종료 6분17초 전 김민섭의 돌파로 8-4로 리드한 NYS는 박민수의 2점포까지 터지며 앞서나갔다. 승리 방정식이 나오기 시작한 NYS는 박민수가 다시 한 번 2점포를 터트렸고, 12-6으로 승기를 잡았다. 이후 무릎 부상에서 조금씩 회복 중인 방덕원이 블록슛과 몸을 날리는 허슬 플레이로 공격권을 이어간 NYS는 박민수가 방덕원의 높이를 십분활용하며 16-10으로 크게 리드했다.

 

종료 2분12초 전 방덕원이 경기를 끝낸 NYS는 21-13으로 승리를 거두고 4강에 진출했다.

 

뒤이어 벌어진 팀 우지원과 어시스트의 8강 마지막 경기에선 3차 대구대회와 6차 광주대회에서 두 번이나 팀을 우승 시킨 한준혁이 활약한 어시스트가 팀 우지원을 21-11로 따돌리고 4강행 티켓의 마지막 주인공이 됐다.

 

한준혁은 경기 시작부터 치고 나갔다.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팀 우지원을 공략한 것. 돌파 이후 파울을 얻어내고, 외곽에 있는 동료에게 시원한 어시스트를 하는 등 초반부터 단연 돋보이는 활약을 펼친 한준혁의 활약에 리드를 잡는 어시스트였다. 빅맨 최진혁이 블록슛과 골밑 득점을 터트리며 힘을 보탠 어시스트는 5-1로 앞서 나갔다.


어시스트는 브레이크가 없었다. 또 다른 빅맨 김태관은 3개의 2점포를 놓쳤지만 2개의 블록슛으로 수비에서 힘을 보탰다.

 

공, 수에서 팀 우지원을 완벽하게 제압한 어시스트는 7-4로 리드하던 경기 중반 김태관과 한준혁의 투지 넘치는 플레이 이후 2점슛을 성공 시켜 10-4로 승기를 잡았다.

 

본인들의 리듬을 탄 어시스트는 경기 후반 연달아 2점포를 터트렸고, 두 팀의 점수 차는 18-8까지 벌어졌다. 20대 초반의 젊은 선수들답게 빠른 스피드로 코트를 휘어잡은 어시스트는 종료 43.9초 전 최진혁의 득점으로 21-11로 대승을 거두고 4강행을 확정했다.

 

이로써 남일건설, VS KBL 윈즈, NYS VS 어시스트가 4강 경기를 확정한 2018 KBA 3x3 코리아투어 최강전(FINAL)은 잠시 뒤인 오후 8시부터 차례로 4강전을 치른다.

 

#사진_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