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이승준 출전 예상’ 3X3 프리미어리그, 19일 코트M에서 우열 가린다
강현지(kkang@jumpball.co.kr)
기사작성일 : 2018-05-16 09:40

[점프볼=강현지 기자] KOREA3X3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이승준의 가세로 볼거리가 더 늘었다.

 

KOREA3X3프리미어리그 2라운드가 오는 19일 스포츠몬스터 고양점 코트M에서 열린다. 국내 팀 데상트(DESCENTE), ISE 볼러스(BALLERS), PEC, CLA 챔피언스(CHAMPIONS), 인펄스(INPULSE)와 일본 교류팀 스템피드(STAMPEDE)가 참가하는 프리미어리그는 매 라운드 조별 예선, 4강, 결승 등을 통해 우승팀을 가린다.

 

1라운드는 일본 교류 팀인 스템피드가 국내 팀들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2일 예정됐던 2라운드는 우천 취소됐다.

 

2라운드에서는 국내 팀들이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CLA CHAMPIONS는 프로농구선수 출신이자 지난해 3대3 농구 국가대표로 뛰었던 이승준을 영입해 전력을 강화했다. 1라운드에서 2패를 당하며 5위에 머무른 CLA는 이승준이 합류, 2라운드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이승준은 2라운드부터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KOREA3x3프리미어리그는 총 6개 구단은 5월부터 9월까지 정규라운드(9회)와 플레이오프(1회)를 통해 최강자를 가리게 된다. 라운드마다 획득한 승점을 바탕으로 정규리그 전체 순위가 결정된다. 플레이오프에는 상위 3팀, 와일드카드 1팀이 진출해 리그 챔피언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KOREA3X3프리미어리그 2라운드는 낮 12시부터 진행된다. 입장은 무료이며 STN SPORTS, NAVER LIVE, Youtube 등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 사진_KOREA3X3 연맹 제공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