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2018 FA] 오리온, 최진수 재계약…문태종·전정규 결별
민준구(minjungu@jumpball.co.kr)
기사작성일 : 2018-05-15 19:02
[점프볼=민준구 기자] FA ‘최대어’ 최진수가 오리온과 재계약을 맺었다. 최고령 선수 문태종은 금액차이를 보이며 아쉽게 결별 인사를 전했다.

최진수는 총 5년, 6억 5,000만원(인센티브 포함)의 대형 계약을 맺으며 오리온과 밝은 미래를 꿈꾸게 됐다. 결렬, 사인 앤 트레이드 등 숱한 루머가 있었지만, 최진수의 선택은 오리온이었다.



만42세의 ‘최고령’ 문태종은 은퇴의 기로에 섰다. 오리온과의 재계약 협상에서 큰 금액차이(구단_2억, 선수_2억 5,000만원)를 보이며 결별했다. ‘슈터’ 전정규 역시 협상이 결렬되며 FA 시장에 나오게 됐다.

한편, 다음 시즌 D리그에 불참하는 오리온의 입장에서 선수단 정리는 불가피해 보였다. 결국 최진수를 제외한 모든 선수들과 재계약하지 않으며 선수단 규모를 대폭 줄였다.

김도수는 은퇴 후, 오리온의 코치로 선임돼 추일승 감독과 함께 한다.

※ 고양 오리온 FA 1차 협상 결과
재계약_최진수(5년, 6억 5,000만원)
결렬_문태종, 전정규, 조의태, 조효현, 이호영, 이승규
은퇴_김도수(오리온 코치)

# 사진_점프볼 DB(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