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4번째' 오세근, 5R PER 국내 1위…버튼은 첫 1위에 올라
민준구(minjungu@jumpball.co.kr)
기사작성일 : 2018-02-14 11:09
[점프볼=민준구 기자] 오세근이 시즌 4번째 PER 순위 국내 1위에 오르며 국내 최고의 선수임을 증명했다. DB 돌풍을 이끈 버튼도 첫 1위에 올랐다.

한국프로농구(KBL)는 2017-2018시즌 5라운드(45경기)에 대한 ‘PER’(Player Efficiency Rating-선수 생산성 지수) 기록을 측정한 결과, 안양 KGC 오세근(25.2)과 원주 DB 디온테 버튼(36.0)이 국내선수와 외국선수 부문에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PER 순위 국내선수 1위에 오른 오세근은 5라운드 5경기에서 평균 득점 20.6점, 리바운드 7.8개로 국내선수 득점 1위와 리바운드 2위 기록하며 1,3, 4라운드 이어 5라운드에서도 1위 자리를 지켰다. 한편 현재 아킬레스 건 부상으로 팀 전력에서 빠진 현대모비스 이종현이 2위로 그 뒤를 이었다. 

외국선수 부문에서는 5라운드 9경기에서 평균 31.1점으로 득점 전체 1위에 오른 버튼이 올 시즌 처음으로 PER 1위에 올랐다. 또한 득점과 어시스트 모두 전체 3위에 올라있는 서울 SK 애런 헤인즈가 그 뒤를 이어 PER 2위를 차지했다.

# 사진_점프볼 DB(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섹션별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