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18올스타전] “얼떨떨하다” 신인 허훈, 첫 올스타전 소감
이원희(mellorbiscan@naver.com)
기사작성일 : 2018-01-14 20:04
[점프볼=잠실학생/이원희 기자] 부산 KT 허훈이 첫 올스타전에 대해 “얼떨떨하다”고 말했다. 허훈은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 출전했다. 신인 선수로는 유일하게 참여하는 것이었다.

허훈은 오세근의 매직팀 소속으로 메인 경기에 뛰었다. 이날 14분22초를 소화했고 4점 2리바운드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오세근 매직팀은 이정현 드림팀에 104-117로 졌지만, 허훈은 첫 올스타전 경험을 쌓았다.

허훈은 “첫 올스타전이어서 그런지 많이 얼떨떨했다. 하지만 팬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은 추억을 만든 거 같다”고 말했다.

이날 각 구단의 신인선수들이 멋진 합동 공연을 펼쳤다. 허훈도 소속팀 동료 양홍석과 함께 참가했다. ‘나야 나’와 ‘넬라판타지’, ‘YMCA’ 등을 부르며 체육관 분위기를 뜨겁게 했다. 허훈의 팬인 오연서 양은 “허훈이 가장 멋있다”며 엄지 손가락을 치켜들었다.

허훈은 하루 전날부터 춤과 노래 연습을 했다. 몇몇 관계자들은 허훈이 가장 잘한다고 칭찬했다. 허훈은 “하루 정도 연습했다. 어려운 동작이 없어서 다행이었다. 재밌는 이벤트였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허훈은 또, “내년에 열리는 올스타전에선 3점슛 콘테스트에 나가고 싶다. 열심히 노력해서 노려보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허훈은 “이제 남은 시즌에 집중하겠다. 지칠 때도 있지만, 다시 준비한다는 마음으로 제대로 부딪쳐보겠다”고 힘줘 말했다.

#사진_유용우 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