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투데이★] KEB하나 강이슬 “플레이오프 진출, 충분히 가능하다”
최권우(celticpride@hanmail.net)
기사작성일 : 2018-01-13 19:23
[점프볼=부천/최권우 기자] “남은 14경기, 하나하나 최선을 다하겠다”

부천 KEB하나은행은 13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5라운드 구리 KDB생명 위너스전에서 77-68로 승리했다. 경기 내내 KDB생명에 리드를 내주다가 기어코 4쿼터에 대역전극을 연출해냈다. 그 주인공은 강이슬이었다.

강이슬은 이날 3점 슛 8개를 포함, 33득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1쿼터부터 3점 슛 3개를 집어넣으며 13득점을 올리더니 경기 내내 3점 슛으로 상대팀에 찬물을 끼얹었다. 팀 전체 득점의 절반에 가까운 득점을 책임지며 에이스다운 모습을 과시했다.

경기 후 인터뷰실에 들어선 강이슬은 “5라운드부터 팀 분위기 쇄신을 꾀했다. 오늘 경기 내용 자체에 대해서는 만족스럽지 않았다. 상대 전력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했던 게 초반 리드 허용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기어코 승리해냈고 5라운드를 기분 좋게 시작한 것 같아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KEB하나은행은 전반 내내 추격했지만 10점 내외의 점수 차를 좁히지 못했다. 선수 본인은 자신의 플레이에 대해 “내가 너무 공격적으로 나섰다. 박스 아웃을 비롯해 수비에서의 집중력도 부족했다. 전반에는 내가 나서서 억지로 만들어가려고 했지만, 후반에는 선수들이 내 득점을 만들어줬기에 차분하게 득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강이슬이 올린 33득점 자신의 한 경기 최다 득점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그는 “최근에 슛이 잘 안 들어가서 스스로도 마음고생이 심했다. 마음가짐을 새로이 해 하나하나 풀어가자고 생각했던 게 주효했다. 팀이 전체적으로 기복 있는 플레이를 펼치고 있는데 이는 경기를 치르면서 맞춰나갈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승리로 하나은행은 8승 13패를 기록, 4위 삼성생명을 한 경기 차로 추격했다. 강이슬도 플레이오프 막차 티켓에 대한 의욕을 드러냈다. 그는 “14경기가 남았다. 꼭 잡아야하는 경기들을 다 잡을 것이다. 나부터 기복 있는 플레이를 줄이겠다. 하나하나 집중해 플레이오프에 나가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사진_WKBL 제공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