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국내선수 맹활약 한 우리은행, 삼성생명 꺾고 지난 패배 설욕
민준구(minjungu@jumpball.co.kr)
기사작성일 : 2018-01-12 20:17
[점프볼=아산/민준구 기자] 국내선수들이 맹활약 한 우리은행이 삼성생명을 꺾고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아산 우리은행은 12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62-55로 승리했다. 에이스 박혜진이 13득점 3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맹활약한 가운데 임영희(11득점 2어시스트)와 김정은이(14득점 4리바운드) 팀 중심을 잘 잡으며 승리를 거뒀다. 지난 4라운드 경기 패배의 설욕도 함께 했다.

삼성생명은 엘리사 토마스(15득점 16리바운드)가 분전했지만, 국내선수들의 활약이 저조하며 패배했다.

초반부터 우리은행의 공세가 매서웠다. 어천와의 골밑 득점을 시작으로 임영희, 김정은, 박혜진이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11-2로 앞섰다. 삼성생명의 골밑을 집요하게 파고든 우리은행의 초반 전략이 잘 먹혀 들어간 것이다.

한 번 기세를 탄 우리은행은 1쿼터 내내 삼성생명을 압박했다. 박혜진, 김정은, 임영희로 이어지는 국내선수들의 활약이 이어지며 1쿼터를 22-8로 마무리 했다. 삼성생명은 토마스가 6득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김한별 이외에 국내선수들의 득점이 저조했다.

2쿼터에 들어선 삼성생명은 토마스와 김한별을 앞세워 적극 추격에 나섰다. 임영희가 파울 3개가 되면서 느슨해진 수비를 적극 공략한 것이다. 그러나 우리은행도 임영희와 박혜진의 득점으로 만회하며 큰 점수 차를 유지했다. 심지어 박하나까지 파울 3개를 범하며 유리했던 상황을 쉽게 상실했다.

2쿼터 중반부터 다시 1쿼터의 모습을 되찾은 우리은행. 데스티니 윌리엄즈의 득점을 시작으로 박혜진과 박태은이 순식간에 5득점을 올리며 35-14로 점수 차를 벌렸다. 김정은이 점프슛을 성공시키며 쐐기를 박은 우리은행은 전반을 39-16으로 앞선 채 끝냈다.

임영희가 이른 파울트러블에 걸린 우리은행. 그러나 위기감은 없었다. 우리은행은 윌리엄즈와 박혜진이 공격을 이끌며 점수 차를 유지했다. 삼성생명은 토마스와 박하나가 분전했지만, 차이를 쉽게 좁히지 못했다. 결국 우리은행이 3쿼터를 49-33으로 앞서며 안정적인 리드를 가져왔다.

4쿼터, 적극 추격에 나선 삼성생명은 토마스와 김한별의 득점으로 기세를 올렸다. 하나 우리은행도 어천와와 김정은의 득점으로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우리은행이 잠시 주춤한 사이, 삼성생명은 토마스를 중심으로 공격을 이끌며 42-53, 11점차 까지 좁혔다. 박하나의 자유투 득점까지 합친 삼성생명은 1쿼터 초반 이후로 첫 한 자릿수 격차를 만들어냈다.

우리은행은 위기를 기회로 이겨낼 수 있는 힘이 있었다. 삼성생명이 김한별의 테크니컬 반칙 경고로 어수선한 틈을 타 어천와가 득점인정반칙을 만들어낸 것이다. 57-44까지 점수 차를 벌린 우리은행은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김정은이 환상적인 스텝으로 결정타를 날린 우리은행은 최은실의 3점슛까지 더하며  결국 삼성생명을 꺾고 지난 패배의 설욕에 성공했다. 

# 사진_WKBL 제공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